2010 Europe

___Trip 2011.02.08 17:56
벌써 반년도 훌쩍 지났는데도 사진 정리를 못하고 있었네요. 지난 여름 여행에서 도시별로 간단히 사진만 올려둡니다. 

Paris : 모짜렐라치즈는 거의 기절입니다. 커피를 좋아하는데, 의외로 저는 이탈리아보다 파리에서의 에스프레소가 훨씬 더 좋더군요. 시테cite 섬에서는 날씨도 너무 좋았구요. 어디에서든 즐길수 있는 노천카페는 정말 최고!!입니다. 

Interlaken : 출발 전부터 스위스는 갑론을박이 많았어요. 볼게 없으니 슬쩍 하루이틀 둘러보면 된다는 사람들과, 너무 아름다워서 좋다는 사람들. 호수며 산이며 자연이 너무 아름다워서 저는 시간이 더 된다면 며칠 더 머무르고 싶을 만큼 좋았어요. 

Barcelona : 전반적으로 싹싹하고 쾌활한 스페인 사람들 덕분에 너무 유쾌한 곳이었지요. 햇빛은 쨍하지만 건조하고도 시원한 지중해 바람, 유쾌한 거리의 예술인(걸인?!), 천재 건축가 가우디의 곳곳의 건축물들, 다양한 타파스, 4km 에 이르는 해변과 누드비치!까지. 이번 여행중 가장 상큼!한 방문지였지요. 

Milano : 기대보다는 실망이 컸던 곳입니다. 특별히 눈에 띄는 곳이 없기 때문인데, 그래도 명품 거리 덕분에 호화로워 보이기는 합니다. 

Venice : 실 처음 베니스에 들어갔을 때에는 다소 실망스럽게 느꼈어요. 무언가 색다른 느낌 이외에는 다른 느낌이 없었는데, 오히려 돌아오고 나서야 그리워지고 다시금 생각이 나는 곳이었지요. 골목골목 좁은 길들이며, 크고 작은 다리들, 깨끗한 하늘과 풍부한 해산물/샐러드 모두 그립네요

Firenze : 피렌체의 어스름이 내리기 시작하는 야경은 그야말로 절경이라고 할만해요. 미켈란젤로 광장에서의 야경이지요. 많은 이야기가 담겨있는 두오모를 올라가 보지는 못해서 아쉬워요. 

Rome : 세계 거의 모든 사람들의 로망이 깃들인 도시답게 볼 것이 많더군요. 날씨가 워낙에 좋고 햇살이 쨍해서 이대로 시간이 멈추면 좋겠다고 느낄만큼.ㅎㅎ 관광 산업이 엄청나다 보니 곳곳의 야경도 낮에 보는 느낌과는 다른 느낌으로 조명을 밝혀두었더라구요. 

Napoli : 밀라노와 함께 다소 실망스러운 곳중 하나예요. 세계 3대 미항이라고 해서 일정을 쪼개어 방문했었는데, 해변의 야경이 좀 아름답기는 했지만 3대 미항이라기에는... 차라리 우리나라 부산이나 통영의 야경이 더 아름답지 않을까도 생각해 봅니다. 그래도 엘모 성에서의 탁트인 시야는 멋져요!

Kuala Lumpur : stopover로 잠깐 들른 곳이지요. KL 타워의 야경과 다양한 동남아 음식들이 기억에 남네요. 

여행 준비도 정신없이 해서 여행도 정신없이 다녀왔고, 기어이 정리도 정신없이 하게되는군요. 그래도 여행은 늘 유쾌하고 그립다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