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to Vietnam: Day 5-6 (Ha noi)

___Trip 2009.11.14 15:50
오전에 벤탄 시장 구경을 마치고, 하노이로 출발합니다. 항공편은 하루 5-6회 있는데, 시간에 따라 가격 종류가 두 개가 있었어요. 크게 차이가 나지는 않지만 약 100불 정도 되었던 것 같은데 가물가물 하군요. 예약은 Sihn cafe 에서 미리 해 두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항에서 베트남 커피를 한잔 더 하고 삼겹살 덥밥 같은, 베트남에서 자주 먹게되는 음식을 한 번 더 먹어봅니다. 2시간 정도 비행후 하노이에 도착해서는 여행 정보와 맛집 정보가 있는 안내책을 하나 업어서 일단 호텔로 Check-in.

8시쯤? 조금 늦은 시간에 도착했는데, 호텔까지는 공항 리무진을 이용합니다. 하지만 기사 아저씨도 영어를 못하고, 공항 리무진안까지 쳐들어오는 호텔 삐끼들 때문에 좀 당황스러웠네요. 다들 자기네 호텔로 가자고, 아니면 자기 오토바이를 타라고 엄청 공격적으로 영업을 하는데 여자들만 있다면 좀 무서울 지경이네요. 아무튼 호암끼엠 호수 구시가지 근처에 내려 지나가는 택시를 얼른 잡아타고 삐끼들을 피해 도망치듯 고고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 위 사진은 내일 보게될 Water puppet theater(수상 인형극장)입니다. 미리 들러서 시간이며 가격 정보 다시 확인해 봅니다. 일단 주린배를 채우기 위해 맛있다는 반 고이(Banh Goi) 집을 찾아가 봅니다. 튀김 만두와 비슷한데, 속은 돼지고기, 버섯 등이 들어가는군요. 일부러 찾아간 집은 정말 작은 동네 분식집 수준입니다. 앞에 플라스틱 테이블에 상을 차려 주지요. 길거리에 앉아서 원주민들 처럼 먹는 식사이지만 맛은 상당히 괜찮더군요. 튀김이라 아무래도 좀 기름지긴 하지만 만두속이 아주 맛있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익숙하지 않은 곳이지만, 좀 찾다보니 괜찮다는 재즈바 - Jazz Club - 을 찾을 수 있었어요. (위의 오디오 음악이 그날 녹음한 연주예요) 입구에는 "우리 가격대는 이정도로 좀 비싼편이니까, 미리 확인하고 들어오라"는 메세지가 있어요. 맥주에 $5 정도 하니까, 베트남 물가치고 상당하지요. (333 맥주 한캔은 천원 정도 되었던 듯 합니다) 매일 저녁 9시부터 라이브 공연을 하는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안에는 외국인들도 드문드문 보입니다. 저도 맥주를 마시며 재즈에 빠져들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호텔에서 간단히 식사를 하고 시내 구경을 갑니다. 왼쪽은 호치민 박물관(5,000동)입니다. 크게 눈에 띄는 것은 없지만 가볍게 한번 돌아봅니다. 위쪽 사진은 박물관 바로 앞에 있는 일주사(한개의 기둥위에 있는 절)입니다. 기둥 하나 위에 절이 있다고 유명하다는데 뭐.. 사진찍는 사람들은 많더군요. 오른쪽 아래는 호치민 묘지입니다. 모두들 가까운 거리에 붙어 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걸어서 문묘(공자를 모시기 위해 지은 건물, 공자묘)로 이동해 봅니다. 역시나 호치민 박물관 앞에는 가이드를 해주겠다는 오토바이 기사들이 많은데, 그렇게 많이 비싸지는 않아서 나쁘지는 않아 보이지만 일부러 그럴 필요도 못 느껴서 좀 걸어봅니다. 문묘도 그냥 조용한 사원이라 한바퀴 스윽 돌아볼 정도면 충분합니다.

오른쪽 사진처럼 걸어가다 보면 베트남 전통 지게(?)를 지고 과일을 파는 사람들이 종종 보이는데, 오른쪽 처자는 사진을 찍는 나를 보더니 자기도 찍으라고 하고, 자기가 사진을 찍어줄테니 저도 자기 모자와 지게를 지고 사진을 찍으라고 합니다. 웃으며 괜찮다고 했더니 돈 안받는다며 계속 강권하더군요. 싫다고 괜찮다고 여러번 말했더니 그럼 자기가 모델로 사진도 찍었으니 과일이나 좀 사랍니다.
-_-;;; 살아가는 형편이 어렵다 보니 그러겠지만, 오토바이 기사며, 호텔 삐끼며, 과일 가게 아줌마며, 과일 파는 처자까지.. 너무 뭔가를 강요하고 돈을 원하다 보니 다들 좀 사기꾼 같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번은 음료를 좀 사다가 먹고 싶어서 위의 주스 6개 들이를 샀습니다. 6개에 2-3천원 정도 되었던 것 같군요. 그래서 돈을 주었더니 아줌마가 거스름돈도 안주고 가게안으로 그냥 들어가려고 합니다. 그래서 거스름돈을 달라고 했더니, 아줌마가 잔돈이 없다고 위의 사탕 두개를 주고 그냥 이거 받고 가라고 하더군요. 황당하기는 한데, 너무 웃겨서 혼자 빵 터져서 웃고는 와버렸습니다. 작은 돈이기는 하지만, 베트남 사람들 외국 관광객만 보면 돈에 너무 치졸한 면은 있는듯 합니다. 정직하지 못해요!!

위 사진의 과일 가게 아줌마도 원래 흥정할 때 가격이랑 직접 돈을 줄때의 가격이랑 다르게 이야기 해서 약간 짜증 스러웠는데, 이들 일상이 그런듯 합니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은 오골계 음식이 맛있다는, 역시나 허름한 집을 찾아가 봅니다. 거리 찾기가 쉽지 않아서 많이 헤메는 군요. 그냥 밖에서 먹어야 하는 식당인데, 너무 더워 그냥 먹을 수 는 없어서 바로 앞 고급 카페에서 시원한 레몬주스를 일단 한잔 하고 더위를 좀 식힙니다. 오골계는 한약재가 들어간 한방 오골계인데, 독특합니다. 건강에 좋다니 한번 먹어봅니다. 닭 머리가 고스란히 그대로 보이는 군요. ㅎㅎ오른쪽 사진은 대성당(Nha Tho Lon)입니다. 주변에 그래도 이쁜 카페와 작은 상점들이 많아요. 윈도우 쇼핑하고 자잘한 물건들 사기에 괜찮은 지역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식사는 이번 여행의 최고 식사 중의 하나인 짜까라봉(Cha Ca La Vona) 가물치 요리 전문점입니다. 숯불위 프라이팬에 허브와 가물치를 넣고 함께 구워먹는 곳인데, 1인당 9만동 정도 되네요. 프라이팬에 익힌 허브, 가물치와 함께 쌀국수 땅콩 등을 모두 같이 섞어서 먹는데 그 맛이 완전 기가 막히더군요. 어떻게 먹어야할 지 몰라서, 옆 테이블에 영어를 쓰는 여자분 두분이 계서서 물어보았는데 그냥 다 조금씩 넣고 섞어 먹으면 된다는 군요. -_- 결국 오른쪽 아래 사진 처럼 모든 음식이 초토화되었습니다.  다음날 먹은 Soft crab 과 함께 최고의 음식에 등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른 저녁을 맛나게 먹고 수상 인형극장으로 이동합니다. 구경하는 외국인들로 바글바글 하군요. 2만동 정도 되었던 듯 합니다. 사진을 찍으려면 돈을 조금 더 추가로 내라고 하는 군요. Water puppet show.. 한번은 볼 만도 하겠지만, 사실 그다지 감흥은 없습니다. 전통 음악도 같이 연주되니 새로움을 맛보는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쇼를 보고 바로 근처에 있는 City View Cafe로 가서 호수 야경을 보며 맥주를 한잔 합니다. 하노이 맥주가 2만동 정도 이군요.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길거리 쌀국수 집에서 쌀국수를 한 그릇 합니다. 1,500원 정도 되는데 국물도 진하고 맛이 괜찮군요. 내일은 아침 일찍부터 하롱베이로 출발해야 하니까 일찍 잠을 청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