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azy busy days... again in 2010

Management: smart 2010.01.25 01:27

1. IPO/M&A
회사 내부 상황은 많이 달라졌지만, 2년전과 비슷한 일들을 다시 추진합니다. 성공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꽤 높아져서 조금 더 정신없이 한동안 지내게 될 듯 합니다. 올해 목표로 하는 중요한 두 가지 프로젝트 입니다: 1건의 IPO와 1건의 M&A. 두 가지가 별도의 건으로 진행되는 데다가 1건의 Main Leader로 진행하게되어 더 바쁘게 지내게 될 예정이네요. CFA 마지막 3차 시험도 6월이라 꽤나 부담되는 일정입니다. 올해 상반기, 여러가지 일들이 몰려있어서 정말 꽤나 부담이 되는 군요...

2. CFA status
마지막 3차 시험인지라, 조금은 일찍 준비를 시작했더랬습니다. (하지만 아직 시간이 좀 남은 터라 집중해서 보지는 못하고 있네요. 놀기 좋아하는.. 어쩔.. -_- ) 준비 교재는 Schweser note를 보고 있으며, 총 5권의 교재중 3권이 거의 마무리 단계입니다. 하루쯤 더 집중해서 보면 거의 3권이 마무리 될 듯 합니다. 이번에는 날마다 공부하는 과정을 기록해 두고 있는데, 지난해 11월 이후 현재까지 투자한 시간은 72시간입니다.(집중하든, 집중하지 못하든 앉아 있는 시간이고, 대신 자투리 시간은 뺍니다) 대략 계산하니 시간당 10 페이지 정도 보고 있네요. 아무래도 복잡한 설명이 가득한 부분은 조금 더 걸리고, 문제 풀이나 요점 정리 부분은 빠르게 넘어 갑니다. 이번에는 250 시간 정도 기준해서 투자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아직 시간이 남은 터라 집중이 쉽지 않아서, 읽은 줄Line을 읽고 또 읽으면서 딴생각하는 Reading disorder는 또 어쩔... -_-;

3. Postings & personal life
포스팅, 생각을 정리하기에 상당히 유용한 툴입니다만, 그래서 또 시간이 은근히 많이 소요되는 것 같네요. 정리하고 싶은 내용들은 있는데... 다른 책보는 시간도 좀 줄어들 듯 하고, 기타 일상적인 일도 좀 조정될 듯 합니다. (설날까지만 쬐끔더 놀고!! ㅋ)

올해, 비즈니스도, 개인적인 성취도, 여러가지 면에서 좀 욕심이 나는 한해 입니다. 어쨌든 여름쯤까지는 딴생각 않고 조용히 있을 계획이니 한번 다잡아 봅니다.

Don't be a chicken. Be brave!!!

Hyosung drops Hynix deal

Investment 2009.11.12 19:18


오늘 효성이 항복했군요. 적절한 시점이었던 듯 합니다.

9월 22일 시작된 도전이 51 일간의 아쉬운 여정을 남기고 오늘로 막을 내렸습니다. 짧은 기간 동안, 시작 전 대비 최대 34% 정도 주가가 빠졌다가 횡보, 오늘에야 Big jump를 하며 79,100원(14.8% 상승)으로 마감을 하네요. 증권가며, 효성에 대해 염려하던 많은 사람들이 일단 안도합니다. 하이닉스는 무덤덤하군요.

효성 내부에서 어떤 결심으로 처음에 Bidding을 제출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정말 단독으로 인수할 굳은 의지와 선행 조사가 있었다면 적절한 시기에 잘 발을 뺀 듯 합니다. 지난번 처음 리뷰에서 이야기 한 것처럼, 메모리 분야는 효성과 같은 기업이 인수하더라도 크게 문제될 것은 없으리라 봅니다. 비메모리라면 상황이 다르지만, 메모리는 세계적으로 Player가 몇 개 없고 기존 산업 논리로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습니다. 비메모리라면 워낙 Fragmented market 이기 때문에 쉽지 않겠지만요.

만약 처음의 인수 Bidding이 타 업체와 공동으로 (일부만) 참여해서 한 쪽 발만 먼저 담그고자 한 의도였다면 - 물론 그도 나쁘지 않은 전략입니다만 - 좀더 일찍 수건을 던지는 것이 좋았을 텐데…하는 아쉬움은 남습니다. Bidding을 할 당시 기관들의 신뢰를 져버린 원죄가 있는데도 계속 질질 끌면서  좀더 하이닉스에 대한 정보를 얻고자 한 것이라면, 얻은 것보다 잃은 것이 더욱 많을 것입니다. 첨단 IT 산업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 볼 시간은 좀더 가진 반면, 신뢰가 생명인 금융가에서 신뢰에 금이 가는 행동은 바람직하지 않지요. 만약 이 경우였다면 2-3주 정도는 포기 선언이 더 단축될 수 도 있었다고 봅니다.

아무튼, 그래도 너무 늦지 않은 시점에 결단을 내리게 되어 한편 다행이라고 생각되며, 이제는 시장의 신뢰를 다시 쌓는 것이 중요하겠지요. 신뢰는 쌓는 것이 잃는 것보다 두 배는 더 어려우니까요. 
주가에 대해서는, 직전 수준까지 이르기에는 다소 시간이 더 필요할 듯 보이며, 최저점 대비 30% 정도 오르면 한동안은 Discount 상태로 가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Trust is...

사용자 삽입 이미지

Hyosung aims Hynix

Investment 2009.09.29 18:35

지난 주 효성의 하이닉스 인수전 참여 이후에 효성이 난리지요. 덩달아 하이닉스도 주가가 맥을 못추고 있습니다. 통상 M&A 소식에 bidder(효성)는 주가가 떨어지더라도 target(하이닉스)은 경영의 안정성과 경영권 프리미엄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올라가는 것을 생각해 보면 오히려 하이닉스는 불쌍해 지기까지 하는군요.

인수 발표전(9/22) 99,200 원이었던 효성 주가가 오늘까지 30% 나 떨어져서 오늘 종가는 69,700. 같은 기간 KOSPI 지수는 1.6 % 빠졌을 뿐이군요.

이 기간 동안 기관이 팔아치운 물량은 7 백만주인데, 외국인은 큰 변화가 없고 이 물량을 개인들이 모두 받아 준 듯 하군요. 기관은 중요한 M&A 에 대해 주주에게 전혀 의논이나 Inform을 주지 않은 데 대해 배신감을 느낀다는군요. 논란의 여지는 있지만, 그럴만도 하겠지요.

효성의 주가가 떨어지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이겠지요. 먼저, M&A에서 Bidder 가 경험적으로 격는 주가 하락과, 둘째로 과도한 Leverage 로 인한 그룹 전체의 리스크가 되겠네요.

아무튼, 그래서 효성은 떨어지고 있고, 개인들은 효성이 주가 폭락으로 인해 하이닉스 인수를 철회한다는데 Betting을 하고 있는듯 합니다. 즉, 인수를 철회하면 원래의 주가 수준으로 회복한다고 할때 단기 차익을 얻을 수 있을테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그래프는 최근의 대형 M&A 인 한화의 대우조선 인수시도 예입니다. 중요한 일정들만 있어서 미세한 출렁임들은 모두 무시하게 되었지만 대세에 지장은 없을 듯 합니다. -_-; 입찰 신청 한달전부터 한화의 공식 인수 포기 한달 후까지의 주가 흐름입니다. 비교를 위해 KOSPI를 추종하는 KODEX200과 LG화학을 넣어봅니다.

한화의 경우, 대우조선 인수 시도자 4인방 중의 하나였고 인수 가능성이 미리 부터 있었기 때문에 조금씩 조금씩 주가가 빠져서 우선 인수 협상 대상자로 선정되었을 당시가 가장 주가가 낮아서 기초대비 58%나 주가가 빠졌군요. 하지만, 이 기간 리먼 사태가 터져서 KODEX 및 동종 주가도 40%나 빠졌습니다. 이후에는 차츰 충격을 줄이며 회복하다가 결국 기초 대비 30% 정도 빠진 수준에서 끝이 났군요. 이 기간 비교 지수와 대비하여 상대적인 하락폭은 최대 30% 정도였습니다. 기간은 약 5개월 정도 되는군요.

물론 한화의 경우와 효성의 경우는 차이가 있겠지요. 한화는 시작때부터 인수 가능성이 알려져 있었고, 대우조선과의 시너지도 어느 정도 기대할 수 있었으며, 대우조선의 시가총액은 하이닉스의 1/3 수준밖에 되지 않습니다. 반면, 당시는 금융위기의 절정이었으며 불확실성이 극에 달해 있던 때이기도 했었지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미 비슷한 몇 번의 M&A건 들로 인한 학습 효과때문에 Undershooting 이 지나치게 많이 발생할 것 같지는 않네요. 30% 하락이면 적절히 떨어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저도 총 투자 금액의 6% 정도 슬쩍 숟가락 올려봅니다. 조금은 높은 가격에 산 듯해서, 필요하다면 며칠~몇주 더 보면서 기회가 온다면 12% 정도 이내에서 조금 더 사고 싶기도 하네요. 마음 같아서는 KOSPI 지수에 공매도나 Put 매수를 같이 하는 것도 좋겠지만, 아직은 내공이.. -_-;

* 보통은 기술적 분석이나 over/under shooting을 별로 고려하지 않고 현금흐름을 통한 기업의 본질가치로 주가를 추정하지만, 시간 관계상 과거 M&A 사례로 간략히 한번 추정해 봅니다. 변동성과 공포, 감정이 극에 달한 시점이라.. (그리고 효성도 4개 정도의 비즈니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어서 분석하기에는 고려할 사항도 많구요.. ㅠ.ㅠ)

정작 진짜로 한화가 하이닉스를 인수 한다고 해서 크게 문제는 없어 보이지만, 가장 큰 리스크는 가격 보다는 시간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아무튼, 일단은 인수 포기 쪽으로 숟가락 얹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