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side, Bad side

___Trip 2010.05.20 19:37
좋은 측면이 있으면 나쁜 측면도 있고, 사는게 늘 그런 건가 봅니다.

글을 좀 남겨야지 남겨야지 하다보니 시간이 많이 흘렀어요. 오랜만에 글을 쓰려다 보니 무슨 내용부터 쓸까 조심스러워 지기도 하고, 미루다 미루다 그냥 한번 내질러 봅니다. 근 한달여 동안 개인적으로 이런 저런 변화가 많았더랬습니다. 정신없이 지내다보니 시간만 흐르고, 공부도 제대로 안되고 있더군요. 그래도 한가지 한가지 정리가 되면서 그동안 벼르고만 있던 여정을 질렀네요 ㅎㅎㅎ


유럽 위기로 전세계 주식 시장이 완전히 패닉으로 들어가고 있는데, 반면에 마음을 다르게 먹으니 환율이 싸져서 여행 가기에 더이상 미룰 핑계가 없어집니다. 유로를 1,400원대에 살수 있다니 근 2년만에 다시 보는 가격대네요. 사실 이래저래 상황도 좀 어수선하고, 개인적으로 할 일도 좀 있어서 고민이 많이 되었었는데, 이정도 일정으로 시간을 낼 수 있는 기회는 더이상 쉽지 않을 듯 해서, 이번을 그냥 보내면 두고두고 후회할 까봐 지릅니다.

여행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염장 샷이 되겠지만;; 비싼 개인돈 들여 다녀오는 터라 기록차 남겨둡니다. 그래도 성수기 접어드는데 티켓이 100만냥 정도면 선방한 듯 ㅎㅎ CFA 마지막 시험에 대한 자그만;;; 선물이라 생각하렵니다만, 이거 원 잘 하는게 있어야 선물을 주는 건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