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to Vietnam: Day 7 (Ha Long bay)

___Trip 2009.11.16 23:23
오늘은 하롱베이로 하루 여행입니다. 일찍부터 일어나 준비해 봅니다. 예약은 어제 Sihn cafe (네.. 많이 나오는 군요..-_-) 에서 했는데, 재미있는 것이 여기 하노이에서는 신카페가 아주 많이 있습니다. 다들 짝퉁이죠. 호치민에서는 하나 밖에 없었는데, 여기는 조금만 다니면 다들 신카페로 이름 붙이고 영업합니다. 하지만 어디를 가든 가격 차이가 아주 조금 있을 뿐, 판매자만 다르고 어차피 같은 차를 타고 같이 다니므로 별 상관은 없는 듯 합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지런한 베트남 사람들이지만, 아침부터 과일을 파는 여인들에게도 졸음은 어쩔 수 없나보네요. 한 아주머니가 늘어지게 하품을 하고 있군요. ㅎㅎ 오늘도 이동하는 길에 기념품점에 들렀는데, 별반 특별한 것은 없어서 담장너머로 한장 찍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구로 이동후 배를 탑니다. 과일 파는 어린아이가 작은 보트를 타고 왔다갔다 하며 관광객들에게 과일을 사라고 합니다. 우리 나라는 이제야 신종플루가 난리이지만, 여기는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는 모습을 가끔 볼 수 있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이 조금 흐렸지만, 절경은 절경입니다. 장사하는 어른들을 따라나온 어린아이도 뭔가에 몰두하고 있고, 방콕에서 여행 왔다는 소녀들, 선생님과 왔다는 학생 사진을 찍어 줍니다. 점심은 가정식으로 선상에서 먹었는데, 그럭저럭 괜찮았습니다. 함께 앉은 일본인 여행객 가족은 계속 "오이시"를 연발하며 맛있게 먹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는 섬에 내려 종유석 동굴에도 들릅니다. 색색 조명을 밝혀 놓아서 환상적인 분위기입니다. 산 위에서 보는 항구와 하롱 베이 전경은 너무나 아릅다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암석들, 조그마한 섬들을 보다보면 자연이란게 정말 놀랍게 느껴집니다. 배 위에 놓아둔 Beach bed에서 여유롭게 누워 경치를 감상합니다. 당일치기 짧은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시간은 거의 8시가 다 되었습니다. 같이 간 여행객들과 이야기 하고 수다떠는 것도 상당히 재미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식사는 De Syloia 호텔 안에 있는 까이 까우(Cay Cau)에서 합니다. 어제 먹은 가물치 요리와 더불어 베트남 최고의 식사가 된 Soft crab 입니다. 원래 책자에는 $5부터 세트 메뉴가 있다고 했지만, 세트 메뉴는 혼자 먹기에 적당하지 않았던 듯 합니다.

아무튼 Soft crab 이 괜찮다고 해서 Soft crab + 새우요리를 주문합니다.(맥주와 함께 $10 정도 되었어요) Soft crab은 양념도 자극적이지 않고 적당한데다 바삭바삭 부드러운 Shell이 정말 너무 맛있더군요. 새우 요리도 괜찮았습니다. 원래는 라이브 공연도 있다고 했는데, 제가 조금 늦게가서 라이브는 끝났군요. 레스토랑이라 10시쯤 까지 밖에 영업을 하지 않는 게 조금 아쉬웠다는... 빠질 수 없는 맥주도 한잔 주문해서 여유롭게 베트남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냅니다. 내일은 다시 대만으로 출발하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