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to Shanghai : Day 1-2

___Trip 2010.01.13 01:50

이번 여행도 역시나, 여행 준비는 그다지 못하고 전날에야 겨우 Expedia를 통해 호텔을 예약(Booking만 하고 아직 Confirm도 못받고 떠났습니다 ㅠ.ㅠ)하고, 당일 새벽 3시까지 짐을 꾸리고는 공항으로 떠납니다.

기내식은 그다지 중요한 선택도 아니고, 적어도 요즈음의 제 여행은 어떤 항공을 이용하는지가 관심사가 아니기 때문에, 가장 저렴한 상해항공을 타봅니다. 이날부터 시작된 서울 폭설로 인해 활주로에서 3시간 정도를 기다렸네요. 오후 시간이 조금 아깝긴 했지만, 첫날은 무리할 일정이 없으므로 대략 패스. 기내식은 닭고기 조림에 밥이 함께 나왔었는데, 밥이 약간 독특한 향이 나는 편이었지만 닭고기도 맛있었고, 무난했어요. 사진은 생략.

왼쪽 위 공항 매표소에서 상해 교통카드를 구매합니다. 교통카드는 100위안/200위안을 충전할 수 있는데, 여기에는 20위안의 보증금이 포함되어 있고, 나중에 환불할 수 있는 전철역에 가면 남은 금액을 환불 받을 수 있다는 군요. (나오는 날 바빠서 그냥 들고 와버렸다는..) 그런데, 이 교통카드, 꽤나 유용합니다. 저는 100위안을 충전해서 썼는데, 택시, 버스, 지하철 등 시내 교통수단은 모두 결제가 가능하기 때문에 번거롭게 티켓팅하거나 할 필요가 없었어요. 하지만 첫 사용처인 공항 버스는 제 카드를 인식하지 못해서 현금 22위안(4천원)을 주고는 시내 호텔로 이동합니다. 

공항버스에서 내려 좀 헤메다가 찾아간 White Mansion Hotel(Bai Sha). 외관은 허름하고 조금 낡은 호텔이지만, 관리는 청결하게 잘 하고 있습니다. 1박에 우리돈 단돈 3만원.ㅋㅋㅋ  프론트에 그나마 영어를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보니 그냥 대충 예스예스만 한 것이었다는.. ㅠ.ㅠ 잘하는 처자. 사진찍겠다고 했더니 손사래를 치길래 모른척 찍었더니 딴청을... 

늦게 도착을 하는 바람에 저녁이 늦었습니다. 짐만 두고는 바로 나와서 첫 식사는 훠궈로 합니다. 쌀쌀한 날씨엔 뜨거운 국물이죠.

원래 정통 훠궈는 맵게 나오는 모양입니다만, 저는 퓨전 훠궈 -_-;; 집을 가는 바람에 그냥 샤브샤브를 먹은 느낌입니다. 하지만 1인용 용기Pot에 원하는 국물을 주문하고, 또 원하는 식재료(저는 새우, 홍합, 배추, 향채 일단 주문해 봅니다)를 주문해서 데쳐먹으면 됩니다. 다양한 소스가 많아서, 원하는 소스에 찍어 먹으니 좋더라구요. 견과류를 좋아하는데, 땅콩 소스도 나름 좋았구요~

그래도 중국 사람들은 사람을 별로 속이려고는 하지 않는 것이, 제가 이것저것 더 시키려고 하니까 그러면 혼자먹기에 좀 많을 텐데, 그래도 괜찮겠느냐고 물어보더라구요. 다른 동남아 나라들 같았으면 다른 것도 맛있으니까 더 시키라고 할 판인데. ㅎㅎ 데이트 하는 사람들도 꽤나 있고, 나름 괜찮은 분위기였네요. 102위안(1.8만원)이니 중국 치고는 꽤... 호텔에 들어오는 길에 일단 20위안(3,800원!)짜리 발 맛사지를 받고는 푸욱 쉽니다. 

다음날 아침 일찌기, 아침 식사도 할겸 호텔 근처의 과거 중국 지식인 거리를 다녀봅니다. "둬룬루 문화명인가"라는 어려운 이름의 거리군요. 옛스런 건물들도 보이고, 활발한 아침을 맞는 상인들 모습도 정겹습니다. 갤러리에도 잠시 들러보았는데, 마음에 드는 그림도 드문드문 보이더군요. 하지만 가격이 2,000위안(38만원!!). 나중에 들어보니, 왠만한 그림은 500위안 정도면 적절한 가격이라고 하더라구요. 다음에 한번 들르면 구매도...

이번 여행의 Photogenic. 카메라를 갖다대니 살랑살랑 웃으며 V를 그리는데, 웃기기도하고.. 귀여워죽는줄 알았습니다. 맑은 국물에 나오는 만두국 집(2위안 = 360원!!) 이었는데, 제 만두국은 저 아이의 엄마가 현지식으로 양념을 해 주었습니다. (제가 매운 양념을 살짝 넣으려고 했더니, 그거 맵다고.. 조심하라고 그러길래 양념을 부탁했더니, 자기는 확 부어버리더라는.. 헉) 암튼, 그닷 기름지지 않고 맛있더군요. 야미... 

상해미술관, 상해현대미술관, 박물관 등이 모여있는 인민 광장으로 버스를 타고 이동합니다. 어디에나 있는 스타벅스에서 차가운 도시남자 답게 커피를 한잔(30위안 정도입니다. 아침에 만두국은 2위안이었구요 ㅠ.ㅠ) 하고는 상해현대미술관(MOCA)으로 고고.

상해현대미술관은 자그마한 규모였지만, 젊은 신진 작가들의 작품을 접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사진은 금지라는 주의를 받기는 했지만, 슬쩍 몇장 찍어봅니다. 여긴 대륙의 땅이니까요. (나중에 안 사실인데, 미술관이고 박물관이고, 왠만해서 사진찍는 것 자체는 금지하지 않더군요. 단, 플래쉬는 금지입니다. 감독관들이 있어도 상관없이 사진찍는 사람들이 있길래 물어보니 괜찮다고 하더라구요.. 이런 아쉬움.. ㅠ.ㅠ 하지만, 혹시나 확인은 해 볼 것! 여행갔다가 공산당에 끌려가는 수가.. ㄷㄷㄷ )

가장 인상 깊었던 작품.. We can be heroes, just for one day, by Cao Hao (Sound 포함인데, 소리는 음질 관계로 약간 편집합니다)


상해미술관입니다. 꽤나 규모있는 건물에 여러개 전시관들이 있어요. 1층에서는 "산고수장"이라는 특별전을 했는데 5.5 x 11.8 미터 크기의 수묵화는 정말 대륙의 기운을 느끼게 만들더군요.

점심은 근처 난징동루의 Majesty Plaza Hotel의 해산물 뷔페식당인 Comely Buffet로 갑니다. 단체 여행객들이 많이 가는 곳이라고 하는데, 조금 늦은시간이지만 일단 한번 가 봅니다. 전반적으로 나쁘진 않았지만, 점심 마감시간(2시) 직전(1:20pm)에 갔더니 음식을 추가로 채워주지 않더군요. ㅠ.ㅠ 원래 더 많은 음식이 있었을 듯 했으나, 부랴부랴... 그래도 뜬금없는 호두파이가 꽤나 맛나서 happy~

난징동루를 지나 와이탄 관광터널을 통해 푸동으로 건너갑니다. 아시아 제일이라는 상해 해양수족관은 부산 아쿠아리움에 비해 특별할 것은 없어보입니다. 그래도 규모가 크긴하더라구요. 중국은 의외로 남녀간 애정표현도 공개적이고, 사회적 거리 Social Distance도 상당히 가깝습니다. 모르는 사람이 말을 걸어도 적극적으로 다가와 부담스러울만치 가까이에서 이야기하지요. 아쿠아리움에서도 남들 시선에 상관없이 애정을 표현하고 있는 바퀴벌레들 연인들.. (아아 부러워서 그런건 아니구요.. -_-;)

동방명주가 내려다 보이는 금무대하(88층 빌딩 - 420m로 세계 5번째 정도 되나봅니다) 빌딩 87층 Bar Cloud 9 에서 야경을 즐기며 타이거 생맥주 한잔해 봅니다.

유치찬란 반짝이는 투어버스로 푸동지역을 한바퀴 둘러보고는 페리 선착장에서 배로 강을 건너며.  
 
늦은 야참은 몇 년만에 다시 들르게된 Grand Mother Restaurant 에서 해선우동면 ~ 배가 불러서 더 다양한 메뉴를 시도해 보지 못해서 에러... ㅠ.ㅠ
일단 첫 일정은 먼저 올리지만 요즈음 좀 바빠진 관계로 다음 포스팅은 언제 정리될지 ..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