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Verdi : LA TRAVIATA

___Entertainment 2014.04.28 23:48


1막의 정지화면에서의 첫 시작, 2막의 강렬한 붉은 꽃잎과 흰 소파 인테리어, 3막에서의 반어적인 아름다움의 흰색 꽃잎의 축제 분위기 - 더할 나위 없이 아름답고도 강렬한 무대. 

강요셉의 알프레도는 풍부하면서도 날카로운 음색이 매력적이었고, 조이스 엘 코리(Joyce El-Khoury)의 비올레타도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된 아름다운 목소리를 들려주었네요. 특히 마지막 피날레 노래가 아프게 가슴에 남는군요. 간만에 혼자 즐겨본, 너무 좋았던 오페라~ 지금껏 보았던 오페라 중에 가장 강렬하고, 야하고;;, 아름다웠던 오페라가 아니었던가 생각해요. 

다만, 아직도 줄서있는데 슬쩍 새치기하는 분, 옆사람과 공연중에 자꾸만 얘기하는 분 - 자꾸 그럼 혼납니다... 


Monet to Picasso: 모네에서 피카소까지

___Entertainment 2010.02.16 20:42

잔뜩 많아지고 있는 일들과 점점 압박스러워지는 시험 준비 중 무엇을 해야하나.. 고민을 하다가 그냥 연휴 마지막 하루 더 놀아봅니다.룰루~
 
모네에서 피카소까지. 예술의 전당 전시에, 연휴 다음날이라 아직 사람들이 많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붐비지 않게 즐거운 관람이었지요.

사실 그동안 미술관을 갈때는 간략히 "행사 일정"과 "후기"만 보고 갔었는데, 이번에는 얼마전에 미리 홈페이지(http://pma.chosun.com)에 들어가 전시 개요부터 화가, 사실주의-인상주의-파카소/아방가르드에 이르는 화풍의 변화에 대해서도 슬쩍 읽어보고 갑니다. 생각보다 홈페이지 내용이 유익합니다.

작품은 1800년대부터 1900년대 중후반까지 살았던 50여명 작가의 100여점에 가까운 작품들입니다. 하나의 화풍을 전시한 것이 아니라 시대에 따라 4개의 섹션으로 구분해 두어서 시간의 흐름에 따라 화풍의 변화를 느끼기에도 좋았구요.

학교때부터 많이 보던, 인상주의 화풍의 대표작 중의 하나인 에드가 드가Edgar Degas의 발레수업The ballet class 입니다. 사실 그림책에서 보던 느낌과는 많이 다르더군요. 발레 수업중인 아이들의 통통한 볼과 표정까지도 볼 수 있었어서 좋았어요.

생각하는 사람으로 유명한 로댕Auguste Rodin의 영원한 봄Eternal Springtime입니다. (그런데 구글에서 사진을 찾다보니 비슷한 조각이듯 하지만 조금씩 다른 조각 사진들이 같은 이름으로 올라가 있군요.. 짝퉁???)
실제로 본 느낌은 훨씬 더 역동적이고 강렬한 느낌이었어요. 짜릿짜릿.. ㅋㅋㅋ

몽환적 그림, 샤갈Marc Chagall의 물통The Watering Trough입니다. 사진에는 약간 뿌옅게 나왔지만 배경의 보라색도 너무 아름답고, 푸른색 나무의 단풍도 너무 아름다워요. 개인지 돼지인지, 멧돼지인지 구분이 안가는 귀여운 눈의 주인공은 물통에 물을 마시려는 돼지라지요. 색감때문에 몽환적인 느낌이 들지만 샤갈의 시골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시골 풍경중의 하나라고 합니다..

보통은 도록도 거의 사지 않지만, 폭넓은 시기의 중요한 변혁기 작품들을 한눈에 볼 수 있어서 도록도 한번 사봅니다. 반 정도의 그림을 담고있는 만원짜리 소책자와 전체 작품이 담겨있는 3만원짜리 책자 두가지가 있네요. 만족!

한가지, 결국 미술가들이 그리는 것은 자신의 삶과 시대상이 투영된 결과물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누군가 그런말을 했다지요. 작자가 창조하는 것은 작품이라기 보다는 작품을 이해하는 관객이라고. 자기 미술을 이해시키는 활동, 그리고 자기 작품을 이해할 수 있는 관객을 만들어 내는 것이 성공한 작가로 남는 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창조적 영감 자체보다는 자신의 이야기를 전달해 줄 수 있는 스토리텔링story telling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하는 뜬금없는 생각.


3층에는 루오Georges Rouault전도 합니다. 나온김에 같이 보고 싶었으나, 한번에 너무 많이 보면 배탈날까해서 오늘은 이만.. 그동안 심란한 일도, 바쁜 일도 많아서 안구 정화 마음의 순화 차원에서 나왔는데, 좋은 느낌을 안고 돌아옵니다. 모네, 고흐, 앙리 루소의 작품들 모두 시간날 때 틈틈히 들쳐보고 싶네요. 마지막을 전시하고 있는, "눈물"로 유명한 리히텐슈타인의 작품도 재미있었구요. 일은 아무것도 못했지만, 행복한 오후~

Michael Bublé - Haven't Met You Yet

___Entertainment 2010.01.03 01:19


요즘 완전히 반한 노래(가수)입니다. 목소리가 너무 감미롭고 환상이군요..
You're nobody 'til somebody loves you 도 김춘수의 "꽃"이 생각나면서 너무 좋구요, 웅장한 분위기의 Cry Me A River도 너무 좋아요~



I'm Not Surprised
Not Everything Lasts
I've Broken My Heart So Many Times,
I Stop Keeping Track.
Talk Myself In
I Talk Myself Out
I Get All Worked Up
And Then I Let Myself Down.

I Tried So Very Hard Not To Loose It
I Came Up With A Million Excuses
I Thought I Thought Of Every Possibility

And I Know Someday That It'll All Turn Out
You'll Make Me Work So We Can Work To Work It Out
And I Promise You Kid That I'll Give So Much More Than I Get
I Just Haven't Met You Yet

Mmmmm ....

I Might Have To Wait
I'll Never Give Up
I Guess It's Half Timing
And The Other Half's Luck
Wherever You Are
Whenever It's Right
You Come Out Of Nowhere And Into My Life

And I Know That We Can Be So Amazing
And Baby Your Love Is Gonna Change Me
And Now I Can See Every Possibility

Mmmmm ......

And Somehow I Know That It Will All Turn Out
And You'll Make Me Work So We Can Work To Work It Out
And I Promise You Kid I'll Give So Much More Than I Get
I Just Haven't Met You Yet

They Say All's Fair
And In Love And War
But I Won't Need To Fight It
We'll Get It Right
And We'll Be United

And I Know That We Can Be So Amazing
And Being In Your Life Is Gonna Change Me
And Now I Can See Every Single Possibility

Mmmm .....

And Someday I Know It'll All Turn Out
And I'll Work To Work It Out
Promise You Kid I'll Give More Than I Get
Than I Get Than I Get Than I Get

Oh You Know It'll All Turn Out
And You'll Make Me Work So We Can Work To Work It Out
And I Promise You Kid To Give So Much More Than I Get
Yeah I Just Haven't Met You Yet

I Just Haven't Met You Yet
Oh Promise You Kid
To Give So Much More Than I Get

I Said Love Love Love Love Love Love Love .....
I Just Haven't Met You Yet
Love Love Love .....
I Just Haven't Met You Yet

Jekyll & Hyde : Brad little starred

___Entertainment 2009.11.15 10:58


간만에 뮤지컬을 보고 싶었는데, 지킬/하이드가 고양에서 내한 공연이 있다고 해서 예약합니다. 고양 아람누리가 워낙 잘 지어졌다는 이야기도 들은 적 있어서 한번 방문해 보고 싶은 마음도 있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발산 역.. 서울에서 - 특히나 강남지역에서 가기는 상당히 먼 거리군요. 하지만 아람누리는 깔끔하고 이쁩니다. 오페라 극장 내부도 좋은 구조로 4층까지 구성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Jekyll & Hyde..  워낙 기대를 많이 하고 간 공연이라 (Brad little 의 노래가 환상이라는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들었거든요) 1막 중반부 정도까지는 사실 약간 실망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Brad 아저씨가 변하기 시작하는 부분부터, This is the moment, Transformation, Confrontation 등 정말 미칠것 같은 목소리 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Jekyll의 친구(이름이.. -_-). 멋진 외모와 절제된 목소리. 상당히 괜찮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Jekyll의 약혼자 Emma. 감미롭고도 안정된 목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Diva - Lucy. 파워풀한 목소리와 부드러움을 동시에 가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고의 목소리 Brad 아저씨 - 지킬과 하이드를 함께 내는 그 목소리는 정말 환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공과 두 여인

제일 앞자리에서 Brad 아저씨가 튀긴 침을 맞아가며(-_-) 정말 감동깊게 본 뮤지컬이었어요. Facade, Once upon a dream 등 노래도 너무 좋았고, 다른 조연들도 모두 노래를 너무 잘하더라구요. 신문 배달부도 완전 환상.. 다음날 바로 OST를 사서 듣고 있답니다. Bread 아저씨 버전은 없어서 오리지널 브로드웨이 캐스팅 버전으로 듣는데, 그래도 그 감동은 정말...  ㅠ.ㅠ

Off-line 사진 강좌와 카메라

___Entertainment 2009.06.16 23:33

다음주부터 계획되어 있는 휴가를 위해 얼마전 마련한 DSLR.
사실 사진에 대해 전혀 아는 것도 없고, 보는 눈도 없어서  철기시대의 똑딱이로 만족하고 살다가 새로운 취미를 하나 가져야 겠다고 생각하게 되면서, DSLR을 구입하게지르게 되었다.  

취미는 취미일 뿐이기에, 렌즈 구성이 우수하다는 니콘이나 캐논이 아닌, 기능이 많고 인물사진에 강하고 저렴한 가격의 올림푸스로 입문했다. 적절한 가격에 표준 줌렌즈와 망원 렌즈가 번들로 들어가 있는 렌즈 구성도 마음에 들었고.

그간 시험 준비로 바쁜 시간이어서 오토 모드로만 몇번 찍어보다가 정식으로 카메라 공부는 해야겠기에 올림푸스에서 제공하는 Off-line 초보 과정에 등록했다. 한달에 한 두번 있는 과정이 일정과 맞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마침 여행 가기전 과정이 있어서 3일간 하루에 2시간씩 과정에 등록. 원래는 등록비가 만원이지만 번들킷에 같이 있는 수강권 사용. 다행히 온라인 강의를 몇개 보고 갔더니 이해가 훨씬 쉬워서 벌써 조리개니, 셔터 스피드니, ISO 감도 및 화이트 밸런스니 하는 용어에 대해 익숙해 질 수 있었다. (늘 느끼는 것이지만, 새로운 것을 배울때는 가장 중요한 것이 사용언어-terminology- 와 친해지는 것인 듯.) 이런 용어들에 익숙해지니 그래도 큰 그림은 이해가 되는 듯하다. 물론 완전히 친숙해지려면 자동차 운전처럼 시간이 좀 걸릴 테지만.

그리고 무엇보다, 카메라에 기술적으로 잘 담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떤 구도를 담아내느냐가 사진의 품질을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가 되는 듯하다. 조리개/셔터 등이 이성이라면 구도는 감성이라고 할까.

아무튼 이제 똑딱이를 벗어날 정도의 준비는 되었고, 카메라와 빛에 대해 안내해줄 책도 몇권 주문하고 도서관에서 두어권 빌리기도 했고... 여행갈 준비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내 스튜디오 촬영에 여념이 없는 사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일 과정중 마지막 실제 스튜디오 촬영때. 아리따운 모델분께서 친히 납시어 주심. ㅎㅎ

Salsa

___Entertainment 2008.10.12 23:56

살사 [sals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약
쿠바에서 전해진 미국 댄스음악.
 
본문
정열적이고 다이내믹한 8박자 리듬이 특징이다. 1940년대에 차랑고 등의 무도반주음악 연주양식과 맘보, 볼레로, 차차차 등의 무도 리듬이 혼합되어 생겨났다. 1950년대 미국-쿠바간 수교단절로 쿠바의 음악가들이 푸에르토리코와 미국의 뉴욕으로 대거 이주하여 빅밴드의 스윙, 재즈 양식에 쿠바색이 섞인 라틴재즈로 발달하였다. 1960, 1970년대에는 민족의식이 작용하여 쿠바 음악적 양식을 띠게 되었고 여기에 푸에르토리코, 남아메리카의 음악 요소들이 섞였다.

1964년 도미니카 사람이 설립한 음반사 파니아(Fania)가 살사를 상업적인 음악 장르로 정착시키기 위하여 ‘다시 만들어진 쿠바 댄스음악’보다는 이미 익숙해진 살사라는 말을 널리 퍼뜨렸다. 그 결과 파니아사가 1970년대 살사와 살사음반 시장을 장악하였다. 1970년대 말부터는 아프로-카리브 스타일의 적극적인 현실묘사의 살사 대신 부드럽고 감상적인 로맨틱 스타일이 주류를 이었다. 1990년부터는 힙합이나 하우스 계통의 라 인디아, 마크 앤터니 등이 신선한 이미지로 살사팬들을 확보하였다. 그 뒤를 이어 빅토르 마누엘레, 레이 루이츠가 새로운 스타로 부상하여 과거 1950년대와 1970년대의 전성기를 꿈꾸고 있다. - from Naver 두산 백과사전
 
 I'm in love with Salsa~ ^^


불멸의 화가: 반 고흐 (Voyage into the myth)

___Entertainment 2007.12.25 21:06

J와 함께한 반 고흐전

반 고흐 미술관과 크륄러 뮐러 미술관에서 함께 초청한 고흐의 작품들.

생각보다는 초라하고 단순했던 "자화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좋았던 "프로방스의 시골길 야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로 보았을 때는 이 화면보다 조금 색감이 더 진했던 것 같은데..  다시 들어가 한번 더 감상하고 나왔을 정도로 너무나 좋았던.

 고흐가 생레미 정신병원을 퇴원하기 닷새전에 시작해 사흘만에 완성했다는 생레미 시기의 대표작













현대 미술은 너무 난해하거나 너무 창의성에 기댄 나머지 때론 내가 그려도 저것보단... 하는 쓸때없는 생각이 들때로 있는데 고흐의 작품은 너무 아름다왔다. 행복 지수 + 8점

12/19/2007

뮤지컬 싱글즈

___Entertainment 2007.12.19 15:01

J와 함께 간만에 본 뮤지컬 - 싱글즈

영화는 못보았지만 가볍고 유쾌한 뮤지컬.
생각보다 작은 무대였지만 가까이에서 배우들을 느낄 수 있는 무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물아홉에는 다들 그런 고민을 가지게 되는 것일까?
나이는 숫자일 뿐이라고들 하지만, 그 숫자가 한없이 그립고 탐날때도 있는 듯.

12/16/2007